티스토리 뷰


도쿄 아카사카에 있는 유명한 스시(초밥) 전문점 '이타마에 스시(板前寿司)'.
아카사카에 점포가 2군데가 있고, 긴자, 신바시, 신주쿠에도 점포가 있습니다.
회전초밥이 아닌 카운터 혹은 테이블에서 먹는 스시 가게입니다.




'이타마에 스시(板前寿司)'는 아카사카역 보다는 아카사카미츠케역(아카사카미쓰케역)에서 걸어서 1분도 안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아카사카역에서도 걸어서 5분정도 걸리는 곳에 있습니다.



'이타마에 스시(板前寿司)' 아카사카점 외관입니다.
깔끔한 인테리어로 가게를 찾기는 쉽습니다.



가게 내부는 카운터석과 테이블석으로 나뉘어 있습니다.
외국인 관광객들도 상당히 많이 오는 가게더라고요.
메뉴판에는 일본어, 영어, 한국어가 같이 적혀있었습니다.



생맥주를 하나 주문!



맥주를 주문하면 간단한 안주거리가 나옵니다.



위의 사진이 약 2400엔정도 하는 스시 셋트입니다.
가격은 생각보다 무난한 편이나 약 2400엔정도 하는 스시세트를 먹어도 그렇게 배가 부르지는 않았습니다.



이건 약 1500엔하는 스시 셋트입니다.



여러명이 가서 각자 초밥셋트를 주문했는데, 배가 부르지 않아 추가로 단품으로 몇개씩 더 주문했습니다.
여러명이 같이 추가주문하면 개개인별로 접시에 주문한게 나오는게 아니라 하나의 큰 접시에 추가 주문한게 같이 나오더군요.



이건 참치 부위 셋트인데요.
카마토로 라는 부위가 있어서 처음으로 먹어봤습니다.
약간 질긴맛이 있어서 씹히는 맛은 괜찮은데, 그냥 가장 일반적인 부위인 아까미가 제일 맛있는거 같아요.



그 외에도 추가로 더 주문을 했습니다.
3명이서 추가 주문했는데 이렇게 한접시에 나옵니다.
주문한 사람별로 접시를 따로따로 내어주면 좋은데 조금 아쉽습니다.



이건 '노도구로'라는 생선의 스시입니다.
노두구로는 환상의 생선으로 통하며 일본내에서도 '노도구로' 라고 하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만큼 맛있고 비싼 생선입니다.
먹을 기회가 좀처럼 없었는데, 이번에 먹어봤습니다.
'노도구로'는 기회가 되시면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이 스시가게에서 저 '노도구로' 스시 하나의 가격은 498엔입니다.
저거 하나에 약 5000원!



이건 일본 사가현의 유명한 A5랭크 소고기의 스시입니다.
위에 약간 구워서 나오는 아부리 스시입니다.
이건 스시 하나에 398엔입니다.
가격만큼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이렇게 먹고도 아직 배가 부르지 않아 추가로 더 주문했습니다.
회전초밥이 아닌 가게에서 이렇게 많이 먹은건 처음인거 같네요.
이렇게 먹었더니 1인당 6000엔이 나왔습니다.



마지막은 미소시루(된장국)으로 마무리.
도쿄에 여러 점포가 있고 유명한 가게인듯합니다.
가격은 무난한편이라고 할 순 있으나 스시의 종류가 조금 적은게 흠입니다.



도쿄 아카사카에는 미도리스시도 있으니 가능하시면 미도리스시를 추천해드리고 싶고,
미도리스시는 엄청난 인기가게이기 때문에 대기줄이 길때에는 이타마에 스시도 괜찮은거 같네요.
근데 미도리스시에서는 2명이서 배불리 먹으면 5000~6000엔인데,
이타마에스시는 혼자서 6000엔 먹어도 배가 빵빵하게 부르진 않았습니다.
그건 즉, 스시의 한개한개의 크기가 작거나 그런 문제가 있는거겠죠?
가시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