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 여행오면 소바를 드셔보시는 분들이 많으실텐데요.

개인적으로는 쫄깃쫄깃한 면발을 좋아하기 때문에 딱딱한 식감의 소바는 별로 안좋아해서 잘 안먹었어요.

그래도 니가타현에 여행가면 꼭 먹어봐야할 먹거리가 바로 '헤기소바(へぎそば)'여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일반적인 소바는 싫어도 '헤기소바(へぎそば)'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제가 이번에 먹은 '헤기소바(へぎそば)'는 니가타현 지역에 있는 에치고유자와역내에서 먹어볼 수 있었습니다.

꼭 에치고유자역이 아니더라도 니가타현 지역에 가면 쉽게 '헤기소바(へぎそば)'를 먹을 수 있는 곳이 있답니다.



에치고유자와역에 있는 식당이 줄줄이 입점해있는 곳입니다.

라면, 스시, 소바, 돈까스 등등 종류가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에치고토오카마치 코지마야(越後十日町小嶋屋) 라는 니가타현에 헤기소바를 먹을 수 있는 체인점입니다.

꽤 유명한 곳이라고 하더라고요.



입구 앞에 메뉴가 세워져 있었습니다.

소바는 별로 안좋아하는데 일본은 그 지역에서만 먹을 수 있는 것들이 많아서

니가타현에 가서 헤기소바 안먹고 오면 안될거 같아서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에치고토오카마치 코지마야(越後十日町小嶋屋)의 점포내 사진입니다.

조금 이른 시간의 식사여서 손님이 많이 없어보이지만, 곧 거의 만석에다가 가게 앞에는 줄을 서서 기다려야 먹어야할정도로 인기 있는 헤기소바 전문점이었습니다.



자리를 안내받아 메뉴를 보았습니다.



헤기소바는 1인분부터 주문이 가능합니다.

1인분은 750엔.

2인분은 1500엔.



테이블에는 간단한 조미료만 있습니다.



자리에 앉으면 차와 젓가락, 물티슈를 줍니다.



이런걸 줍니다.

파와 와사비가 있는 왼쪽에 그릇 윗부분을 열어보면...



헤기소바를 찍어먹는 국물이 들어있습니다.

그리고 오른쪽에 조그만한 항아리 같은건 헤기소바를 찍어먹는 국물이 들어있습니다.

부족하면 더 넣어서 드시면 됩니다.



와사비랑 파를 넣고 헤기소바를 먹을 준비를 합니다.



이게 2인분의 헤기소바입니다.

접시에 담아주는 스타일이 일반 소바와는 조금 다릅니다.



일반 소바는 국물에 면을 푹~~ 담궈서 먹습니다만,

헤기소바는 이렇게 반 정도만 담궈서 먹는답니다.

물론 꼭 그렇게 먹어야 한다고 정해져있는건 아니여서 다 담궈서 드시고 싶으시다면 다 담궈서 드셔도 됩니다.

그리고 이 헤기소바!

일반 소바와는 맛이 전혀 다릅니다.

쫄깃쫄깃하더라고요.



도중에 깨를 이렇게 넣어서 맛을 조금 바꿔가며 먹어도 맛있습니다.



헤기소바를 다 먹고 나면 이렇게 국물이 조금 남습니다.

이 소스는 그냥 마시기에는 맛이 진하기 때문에 소바유 라는게 있습니다.



소바유가 들어있는 주전자(?) 입니다.



조금전의 국물이 들어있던 그릇에 부어서 드시면 됩니다.



일반 소바를 싫어하시는 분들이라더라도 헤기소바는 정말 맛있게 드실 수 있을것 같습니다.

니가타현의 명물인 '헤기소바(へぎそば)'.

니가타현에 가면 꼭 먹어봐야할 음식 중 하나이니 '헤기소바(へぎそば)'는 기억해두셨다가 꼭 드셔보시기 바랍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