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늘은 일본의 채변봉투를 설명해볼까 합니다.
한국에서는 종이봉투 형태의 채변봉투밖에 이용해 본적이 있었는데요.
일본에 오니 신기한 형태의 채변봉투(일명 똥봉투)가 있더군요.
바로 이게 채변봉투입니다.



채변봉투도 진화를 하는군요. ^^
크기는 일반적인 라이터 정도의 크기이고요.
2번 채변을 해야했기 때문에 채변봉투가 2개입니다.
채변봉투라기보다는 채변케이스 라고 하는게 나을것 같네요.
채변봉투와 같이 들어있는 이 종이의 용도는......



변기에 저 종이를 깔고 대변을 본다음
채변을 하라고 주는 종이랍니다.
물론 저 종이는 그대로 물을 내려서 버리면 됩니다.
물에 잘 녹는 종이로 되어 있어서 환경에도 좋답니다.



채변봉투 이용방법 및 채변방법에 대해 일러스터가 그려진 설명서를 주는데요.
어떻게 채변하는지 알아보겠습니다.



먼저 채변봉투의 뚜껑을 열어보면 긴 봉이 나온답니다.
그 봉을 대변을 휙휙 저어서 봉에 대변을 조금 묻힙니다.
여기서 양이 좀 중요한데요.
이정도로 될까하고 조금 많이 묻히면 나중에 저 봉을 다시 대변봉투에 집어넣을때
대변이 채변봉투 밖으로 삐져나오는 사태가 발생하니 정말 적당히 묻혀야 한답니다.


꾸욱 눌러주면 뚜껑이 닫히게 됩니다.
냄새도 전혀 나지 않고요. 위생적으로 좋은거 같아요.
파란색 라벨이 붙어있는건 1일째에 대변을 채변하고
빨간색 라벨이 붙어있는건 2일째에 대변을 채변을 한 것을 담습니다.
이렇게 해서 제출하면 끝이랍니다.
어떠신가요? 일본의 채변봉투!
정말 신기하지요?
추억의 종이의 채변봉투는 이제 정말 옛이야기가 된거 같아요.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