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서 많은 온천을 다녀봤지만,대부분이 남탕을 청소하시는 분은 여성분이었습니다.
도쿄의 오다이바에 있는 오에도온천의 남탕을 청소하시는 분도 여성분이었습니다.
남탕 청소하는게 여성분일수도 있지 그게 왜? 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계실텐데요.
그 청소라는게 남탕에 아무도 없을때가 아니라 일반 영업시간에 남탕에 손님들이 있을때의 청소입니다.
게다가 오에도온천에서는 30대정도의 여성분이 남탕에 들어오셔서 온탕의 온도체크, 주변 청소를 하고 나가시는걸 봤습니다.
벌거벗은 남자들이 돌아다니는 남탕에 여성 청소부가 아무렇지 않은 광경에 깜짝 놀랐습니다.

예전에 티비에서도 몇번 본적은 있었어요.
일반 다큐멘터리 같은 방송에서 남탕 온천에 청소하시는 여성분이 들어오셔서 일하시면서 남자 손님과 같이 수다떨고 하시더라고요.
특이하다 했는데 가보니 진짜 그렇더라고요.
첨엔 당황했는데, 일본은 혼탕도 있는 곳도 있으니 그러려니 했습니다.

물론 남성분이 남탕을 청소하시는 곳도 많습니다만,
제가 가본 온천에서는 여성분이 청소하시는 비율이 많았습니다.
예전엔 온천가서 아침 이른 시간에 온천하러 갔더니,
여성분이 탈의실에 청소하고 계셔서 잘못 들어갔나하고 놀라서 나왔습니다.
나와서보니 남탕이라고 적혀있어서 들어가니 다른 남자 손님들은 훌러덩 상태로 그냥 아무렇지 않게 돌아다니시더라고요.
그래서 그냥 그려러니 하고 저도 그냥 신경안쓰고 들어갔습니다.

일본에서 온천이라고 하면 자연을 느낄 수 있는 풍경이 있는 곳에 온천!
이런 느낌이 많은데요.
근데 가보면 실내는 그냥 우리나라 목욕탕 같은 곳도 많이 있습니다.
온천이라고는 하지만 물의 색은 그냥 투명인곳도 많고요.
그래서 온천이라고 말만 안하면 그냥 목욕탕 같은곳도 꽤 많았습니다.
온천이라고 하면 그냥 물의 색이 하얗거나 녹색이거나 갈색이거나 등등 일단 색이 있는게 온천같은 느낌이 들어요.

요즘은 커플들이나 가족들끼리 즐길 수 있게 객실안에 온천 시설이 같이 있는 곳도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이 방을 사용하는 손님만을 위한 온천이라 마음껏 온천을 즐길 수 있지요.
다만, 가격이 그만큼 비싸다는 단점이 있습니다만,
여행으로 한번쯤은 이용해볼만도 한거 같아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