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에 계속 살다보면 한국음식이 그리워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신주쿠에 있는 한국요리 전문점에 가봤습니다.

일본에서는 야키니쿠 라고 하는 고기 구워 먹는 가게에요.



점심부터 고기를 굽고 계시는 분들도 많았고,

런치 메뉴로는 찌게나 삼계탕이나 일반적인 한국음식도 주문할 수 있는데요.

이번에는 삼계탕이랑 갈비국밥을 주문했습니다.



주문을 하니 이 한테이블에 반찬이..............

달랑 김치 하나!

한사람에 하나가 아니고 테이블에 하나!



그것도 양이 고작 이게 끝이더군요.

양이 너무 적더군요.

한국이라면 더 달라고 하면 더 줄테지만,

일본은 이런 반찬 하나도 돈 주고 주문해야합니다. ㅡㅡ;;



삼계탕이 나왔습니다.

그럴싸한가요?

하지만 한국에서 생각하시는 그런 삼계탕이라고 생각하지 마세요.



잘 보시면 아시겠지만...

삼계탕이 한마리가 안들어있고,

반계탕도 아닌거 같았어요.

다리부분 정도의 살만 들어있었던거 같아요.

조금 실망이죠?



다음은 갈비국밥입니다.

갈비국밥이라고 해서 저는 국물이 뽀얀 국물이라고 생각했습니다만,

빨간 국물이더군요.

달걀도 풀어져있고....



먹어보니 흔히 생각하던 갈비탕이 아니었어요.

맛은 육개장이었어요.

육개장에다가 고기 조금 큰거 넣고 갈비국밥으로 팔더군요.

육개장 시키면 고기만 빼고 육개장이라고 해서 나올꺼 같더군요.



한국에서는 갈비탕에 고기에 뼈도 붙어있고 그렇습니다만,

여긴 먹기 좋게 하기 위해서 인지 뼈가 없더군요.

역시 일본에서 한국음식을 먹는건 가능하면 피하는게 좋을것 같아요.

정말 제대로 된 한국음식을 내주는 것이 별로 없는거 같네요.

하지만, 일본의 음식점 대부분이 이런식이에요.

한국처럼 반찬의 종류도 다양하고, 더 달라고 하면 더 주고 하진 않는답니다.

양도 조그만하게 주고요. 더 달라고 하면 추가요금을 내야하는게 일본입니다.

한국과 조금 다른 문화적인 차이이지요.

이런곳에서 일본인들이 이런 한국요리를 먹고 한국음식은 이런가보다 라고 생각할까봐 조금 걱정이 되네요.

한국음식의 이미지를 전세계에 제대로 된 맛으로 알려줬으면 하네요.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hittang 명월관은 제가 가본적은 없지만 너무했네요 ㅠㅠ
    작년에 감기때문에 삼계탕 한그릇하려고 찾아보다 신오쿠보에잇는 고려삼계탕이란 곳에 가봤는데 닭이 작긴했지만 맛도 보통이상이었고 밑반찬도 제법 나왔던걸로 기억합니다 ^^
    2016.01.24 19:33 신고
댓글쓰기 폼